음악, 사람, 자연이 함께 즐거운(三樂), ‘2018 부산국제록페스티벌’ 개최!
상태바
음악, 사람, 자연이 함께 즐거운(三樂), ‘2018 부산국제록페스티벌’ 개최!
  • 유혜경 기자
  • 승인 2018.08.07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이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사상구 삼락생태공원에서 개최된다. 부산시가 주최하고 부산문화관광축제조직위원회가 주관하는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은 '음악, 사람, 자연' 삼락(三樂)을 주제로 열린다.

무료공연이지만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가 출연해 수준 높은 공연을 관람할 수 있어 국내외 많은 록 마니아와 시민들에게 지속적인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

올해도 부산국제록페스티벌 라인업에는 하드록, 모던록, 신스록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총 6개국 91개 팀(삼락스테이지 21팀, 그린스테이지 21팀, 라이징 스테이지 49팀)이 출연 확정됐다.

메인스테이지인 ‘삼락 스테이지’에는 대한민국 대표 록밴드로 인정받는 YB를 비롯해 록스타 ‘크라잉넛’, 신선하고 청량한 모던록 밴드 ‘페퍼톤즈’, 신스락 밴드 ‘에이프릴 세컨드’, 감성 록밴드 ‘안녕바다’, 글렌체크, 노브레인, 해리빅버튼, 로맨틱펀치 등이 출연한다.

해외 밴드로는 네덜란드 출신 싱어송라이터 ‘바우터 하멜(WOUTER HAMEL)’, 5인조 홍콩 록밴드 ‘엠티(Empty)’를 비롯해 태국의 레트로스펙트, 중국의 시시(Sixi)를 만날 수 있다.

서브스테이지인 '그린 스테이지'는 부산음악창작소(부산정보산업진흥원)의 후원으로 구성돼 관록의 록스피릿 ‘에메랄드 캐슬 & K2 김성면’을 비롯해 디어클라우드, AASSA 등 국내 밴드와 일본의 SEGARE 등 국내외 록 인디뮤지션 총 21개 팀이 출연할 예정이다.

‘라이징 스테이지’에서는 부락배틀 본선 참가팀(12팀)의 경연과 자유 참가팀(37팀)이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2016년부터 부산국제록페스티벌에서 실시하고 있는 신인밴드경연대회인 ‘부락배틀’은 입소문을 타고 한층 더 업그레이드돼 전국 규모의 경연대회로 발돋움하고 있다. 이번 부락배틀에는 총 116개의 신인 밴드들이 경연대회에 참가했다. 치열한 경쟁 속에 1·2차 예선을 거쳐 최종 12팀이 11일 오후 4시부터 라이징 스테이지에서 본 경연을 펼친다.

이번 부락배틀 수상자(대상 1, 금상 1, 은상 1, 동상 2)에게는 총 1천2백만 원의 격려금이 지급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폭넓은 연령층이 모두 즐길 수 있는 라인업을 꾸리는 동시에, 최근 뮤직페스티벌에서 인기 높은 팀과 장르 면에서 다양함을 보여줄 수 있는 팀으로 고루 초대해 마니아층과 일반 관객을 모두 만족 시킬 수 있게 준비하였고,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공조체제 강화를 통해 안전하고 성공적인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999년 최초로 개최된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록 페스티벌로 다른 지역 유료 록페스티벌과 달리 야외 공원에서 무료로 진행되며, 공연장 뒤편에서는 돗자리에 앉아 느긋하게 공연을 즐기고 무대 앞에서는 열광적으로 뛰며 공연을 즐기는 분위기가 공존하는 특징이 있다.

▲2017 부산국제록페스티벌 모습(사진=부산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