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
베일 벗은 2019 BOF 프로그램, K-POP팬들은 부산으로!

부산시(시장 오거돈) 부산관광공사(사장 정희준)가 K-POP 팬들을 위해 준비한 ‘2019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Busan One Asia Festival, 이하 BOF)’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먼저, 최정상급 한류 아티스트들을 만나볼 수 있는 BOF 콘서트가 화명생태공원과 영화의전당에서 열린다. 10월 19일에는 BOF의 화려한 시작을 알리는‘K-POP 콘서트’가 화명생태공원 운동장에서 펼쳐진다. MC를 맡은 김재환, 구구단 세정, 골든차일드 보민을 필두로 슈퍼주니어, 하성운, 잇지, 마마무 등 총 16팀의 K-POP 대표 아티스트들이 라인업에 포함되어 어디에서도 볼 수 없던 한류 콘서트를 선보인다.

10월 20일에는 힙합팬들을 위한 ‘힙합 매시업 콘서트’가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된다. 부산 출신 힙합 아티스트 사이먼 도미닉을 비롯해 쇼미더머니8 우승자 펀치넬로, 후디가 출연하여 부산을 들썩이게 할 화려한 힙합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BOF의 대장정을 마무리하는 ‘패밀리 파크콘서트’는 10월 25일(금) 화명생태공원에서 열린다. 1부 ‘힐링&필링 콘서트’에서는 아티스트 배다해와 팝페라 아이돌 그룹 파라다이스의 환상적인 하모니로 아름다운 음악과 함께 자연에 흠뻑 빠질 수 있는 무대가 펼쳐지고, 2부 ‘팸 콘서트’에서는 강다니엘, 러블리즈 등 한류를 이끄는 K-POP 아이돌과 더불어 국내 최고의 보컬리스트 거미, 김태우 등 이 출연하여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을 만들 예정이다.

그 외에도 K-POP 팬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10월 19일부터 25일까지 해운대 구남로 일대에서는 K-POP을 중심으로 기획된 공연, 전시, 문화 체험 및 참여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BOF 랜드’가 진행된다.

또한 K-POP 스타 발굴 프로그램 ‘뮤직레이블 on BOF'의 최종 결선 무대가 10월 20일 해운대 구남로에서 열린다. 국내 대표 연예기획사인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연습생의 기회 및 BOF의 스페셜 스테이지에 출연할 주인공이 이곳에서 결정된다.

10월 21일, 22일에는 부산의 대표적인 복합문화공간 F1963에서 아이돌 아티스트와 팬들이 서로 소통하고 교감할 수 있는 ‘아이돌 팬미팅’이 진행된다. 21일에는 실력파 아티스트 용주, 22일에는 떠오르는 K-POP스타 뉴키드가 참여하여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전문가와 시민평가단의 참여로 세계적인 부산의 문화관광콘텐츠를 발굴하는 ‘Made in BUSAN'의 올해 선정작인 버라이어티쇼 ‘청춘쌍곡선’은 10월 24일부터 26일까지 경성대학교 예노소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공사 관계자는 “올해는 특히 K-POP 팬들이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며, “최고의 한류 페스티벌이 될 BOF에 많은 기대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행사 관련 보다 자세한 내용은 BOF 공식 홈페이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손우승  busaninnews@naver.com

<저작권자 © 부산IN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