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관광/여행
“실내에서 시원하게 즐기자”… 더운 여름 에어컨 빵빵한 실내여행 코스 (로컬에디터 추천)
  • 로컬에디터(LE)이다감, 편집 강승희, 디자인 제명옥
  • 승인 2019.08.09 10:20
  • 댓글 0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여름이다. 도심에서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여행 코스를 소개한다.

로컬에디터가 추천하는 부산 실내여행코스는 부산문화회관에서 전시회를 보고, 서면 신상 도도라운지에서 브런치 먹고, 신상 삼정타워에서 영화감상, 오락, 쇼핑을 그리고 저녁엔 수제맥주 마시고 생일파티까지 즐길 수 있는 코스다.

지금 부산문화회관에서는 ‘빛의 화가들展’을 볼 수 있다. 미디어아트로 만나는 인상주의 거장들로 클로드모네, 빈센트반고흐, 폴고갱, 오귀스트르누아르, 에드가드가, 폴세잔의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미디어 아트는 움직이는 작품으로 사방의 벽에서 작가들의 작품의 사람의 움직이는 모습이나 강물이 흐르는 모습을 눈으로 감상할 수 있다. 가운데 앉아서 감상할 수 있는 의자가 있어, 처음부터 끝까지 무리없이 감상 가능하다.

감상하는 시간은 개인에 따라 다르겠지만, 한 시간에서 한 시간 반 정도 소요되고 작품의 사진 촬영은 가능하나 동영상 촬영은 불가하니 참고하기 바란다.

‘빛의 화가들展’은 9월 29일까지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7시 30분까지 관람할 수 있다.

관람을 마치고 서면의 신상 브런치카페로 가보자. 가는 길은 68번, 138번 남구10번 버스를 이용하면 환승하지 않고 도착할 수 있다.

도도라운지는 부산의 복합문화공간으로 브런치카페 뿐만 아니라, 스터디와 세미나를 할 수 있는 룸이 갖춰진 곳이다. 여행 오신 분이라면 부산의 복합문화공간도 둘러보심을 추천한다.

메뉴의 종류가 다양해 취향껏 드실 수 있는데, 추천하는 메뉴는 토마토스튜 쉬림프 에그가 어울어진 식사로 에그 인 헬과 커피를 추천한다. 무더운 여름에 조금은 자극적인 스튜 소스가 입맛을 돌게하고, 도도라운지의 커피는 바닐라오레그랏세로 바닥에 연유가 깔려져있고 그 위에 커피가 있는데 바닐라 아이스크림까지 올려주시는 메뉴다.

매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11시까지 영업시간이고 사전예약 시에는 시간조정도 가능하다. 더운 여름 달콤하고 시원하게 식사를 마무리 할 수 있다.

식사와 휴식을 취했다면 역시 서면의 신상인 삼정타워로 3분정도만 걸어가면 된다. 지하6층 주차장부터 지상 16층까지 다양한 브랜드가 입점하였고, 입정될 예정이다. 시원하게 쇼핑을 즐길수도 있고, 영화를 보고 싶다면 14층 리클라이너cgv에서 편안한 영화감상도 가능한 곳이다. 만약 활동적인 스타일이라면 10층에 런닝맨과 놀이똥산 테마파크가 있으니, 충분이 즐길거리가 가득하다.

조금 더 휴식을 취하고 싶거나 다른 지역 분이시라면 서울과 부산에만 있는 1층의 쉑쉑버거도 추천한다. 각자 필요한 시간을 보내셨다면 저녁엔 수제맥주를 즐길 수 있는 스콜을 추천한다.

삼정타워에서 스콜까지는 걸어서 15분정도 소요된다. 서면의 지하상가로 걸어갈 수 있어 역시나 더위를 피할 수 있다. 스웨덴어로 건배를 뜻하는 스콜은 55개의 탭을 가진 부산 탭 하우스로서 31가지의 다양하고 독특한 수제맥주와 다이닝급 음식을 즐길 수 잇는 비어 펍이다,

또한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나 전화로 생일예약을 한다면 티아라와 맥주칵테일을 무료로 제공 받을 수 있는 서비스까지 즐길 수 있다.

매일 11시 30분부터 평일은 새벽 1시, 일요일은 저녁 10시까지 영업한다.

푹푹 찌는 무더운 요즘, 도심에서 시원한 문화 바캉스를 즐겨보는 건 어떨까.

로컬에디터(LE)이다감, 편집 강승희, 디자인 제명옥  busaninnews@naver.com

<저작권자 © 부산IN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