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설공단, ‘2019 부산컵 국제친선 여자 핸드볼대회’ 개최
상태바
부산시설공단, ‘2019 부산컵 국제친선 여자 핸드볼대회’ 개최
  • 천세행
  • 승인 2019.07.24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 달 6일부터 11일까지 사직실내체육관에서 ‘2019 부산컵 국제친선 여자 핸드볼대회’가 개최된다.

부산시설공단이 주최·주관하는 이 대회는 핸드볼 클럽팀이 주관하는 최초의 국제 대회로, 2016년 4개국(한국, 중국, 일본, 스위스) 클럽대항전으로 첫 출발했다.

2017년부터는 6개의 나라로 참여국이 늘었으며, 올해까지 6개국 핸드볼대회가 3년 연속으로 열리는 것은 아시아에서는 부산이 유일하다.

올해는 러시아, 루마니아, 덴마크, 앙골라, 호주, 한국 클럽팀이 6일간 토너먼트 형식으로 총 15경기를 치른다.

개막식은 러시아 선수단의 입국 시기를 고려해 대회 이틀째인 8월 7일 오후 4시 30분에 진행된다. 축하공연으로 라틴풍 에어로빅 ‘줌바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전 경기는 무료 관람이며, 매일 경품 추첨 행사를 통해 다양한 경품들이 쏟아진다. 참가국 선수단들의 사인볼도 받을 수 있다.

부산시설공단은 대회 기간 지역 대학, 향토기업과 연계하여 부산을 알리기 위해 공을 들이고 있다.

업무협약 대학인 부산외국어대학의 외국어 전공 학생들이 이번 대회의 서포터즈로 나서 통역 자원봉사와 부산을 알리는 도우미 역할을 한다.

또 업무협약 기관인 부산관광공사는 해외 선수단들의 부산관광과 관광 통역, 홍보 등을 돕고, 부산의료원은 구급요원과 구급차 등 대회 의료지원에 나선다.

이 외에도 △대선주조, △삼진어묵, △파크랜드, △피엘스쿨웨어, △아성다이소, △에에스페리, △키자니아, △아스티호텔 등이 관중들을 위한 푸짐한 경품 지원 및 홍보협력에 나선다.

추연길 부산시설공단 이사장은 “비인기 종목인 핸드볼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해온 결과, 4개국으로 시작했던 여자 핸드볼대회가 이만큼 성장했다”며 “앞으로도 핸드볼 선수 육성은 물론, 부산이 핸드볼의 성지가 될 수 있도록 전 세계에 부산을 더욱 알리는 역할을 해나갈 것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시민 여러분의 많은 성원과 응원을 바란다”고 전했다.

[사진=부산시설공단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