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방송/연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 잔잔한 멜로 감성 폭발!

▲사진제공[키이스트]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이 잔잔한 멜로 감성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박하선은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 평범한 주부 손지은 역을 맡아 눈빛부터 목소리, 감성 등 흡인력 높은 멜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2회에서 지은은 하루를 엉망으로 보내고 집으로 돌아왔다.

남편 창국(정상훈 분)에게 위로를 받고 싶었지만, 창국은 그저 무슨 일 있었냐고 묻고는 배고프다며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자신보다 앵무새에게 다정하게 구는 창국의 모습에 지은은 서글퍼졌다.

대상포진의 통증이 오자 지은은 울컥해졌다. 가장 가까운 사람인 남편이 알아주지도, 또 남편에게 기대지도 못하는 자신의 처지가 서러웠다.

지은은 응급실에서부터 집까지 데려다주며 아픈 자신을 진심으로 걱정하고 배려해 준 정우(이상엽 분)가 떠올랐고, 결국 참았던 눈물이 터지고 말았다.

화장실에서 홀로 서글픔의 눈물을 터뜨린 이 장면은 보는 이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단순히 속상하다기보다 외로움, 공허함, 온기에 대한 설렘, 그 설렘이 낯설어서 오는 초라함 등 여러 감정들이 겹겹이 쌓여진 눈물이었다.

한층 깊고 풍부해진 박하선의 연기 내공을 느낄 수 있었던 대목으로, 화장실에 숨어서 혼자 끙끙대며 숨죽여 울어 짠함이 배가됐다.

박하선은 금방이라도 무너져 내릴 것 같은 아슬아슬한 손지은의 심리를 섬세하고 치밀하게 그려냈다. 아무 감정이 없는 듯 공허했고, 오랜만에 느껴보는 따뜻함에 설렜다. 이내 현실을 자각하고 자책하며 괴로워하는 등 헤엄치는 백조처럼 평온해 보이지만 수면 아래서 요동치는 듯한 캐릭터의 결을 살렸다.

한편, 1, 2회 방송 후 더욱 관심을 받고 있는 채널A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천세행  busaninnews@naver.com

<저작권자 © 부산IN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