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산소통 축제/행사
부산시, 2019 부산 국제해양영화제 개최…무료로 즐기는 다채로운 해양 영화

부산시는 오는 5일부터 7일까지 사흘간 영화의 전당에서 ‘2019 부산 국제해양영화제’를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올해 2회째를 맞는 국제해양영화제는 부산시가 주최하고, 국제해양영화제 조직위원회가 주관한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파도가 부르는 소리(Calling of the Waves)’라는 주제로 12개 국가로부터 초청한 24편의 장·단편 해양 영화를 선보인다.

7월 5일 오후 6시 30분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올해의 개막작인 캐나다 감독 ‘수잔 키스홈’과 ‘마이클 파르핏’의 해양 다큐멘터리 ‘베이비 벨루가의 노래(THE CALL OF THE BABY BELUGA)’가 상영될 예정이다.

6일 오후 2시에는 전 세계 13개국 100개 이상의 도시에서 상영된 독일 국제해양영화투어 프로그램(단편, 6편)을 작년에 이어 올해도 아시아 지역 최초로 국제해양영화제가 국내에서 단독으로 상영한다.

특히, 이날에는 영화제의 후원단체인 해양관리협의회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 ‘패트릭 칼레오’가 오후 4시 30분에 상영되는 데이비드 아벨 감독의 ‘랍스터 전쟁(Lobster War)’을 관람 후, 합법적 어업과 어족자원 보존의 중요성 등 해양 환경을 위한 특별강연을 펼칠 계획이다.

또한 영화제 기간 동안 해양 환경 관련 각계 단체들의 부스 운영, 에코백 체험행사, 국내외 감독 및 환경 운동가와 관객들의 소통 타임 등 부대행사도 풍성하게 준비되어 있다.

국내 미공개 작품이 30% 이상인 이번 영화제의 상영작들은 △잔잔한 파도를 향해 전진하는 새끼 거북들, △겨울 파도를 정복하는 용감한 서퍼들, △현재의 해양생태계를 온전히 지켜내기 위해 활동하는 바다지킴이들의 스토리까지 가족과 함께 영화의 바다로 안내하는 길잡이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람료는 무료이며, 자세한 사항은 국제해양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또는 페이스북을 참고하면 된다.

천세행  busaninnews@naver.com

<저작권자 © 부산IN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