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산소통 축제/행사
[부산IN신문] 부산시, ‘피란수도 부산 문화재 야행’ 21~22일 개최…“초여름 밤의 시간여행”

부산시는 1950년대 6·25전쟁 피란 시절을 체험하는 ‘피란수도 부산 문화재 야행’을 오는 21일과 22일 양일간 서구 부민동 임시수도 기념 거리(동아대 석당박물관~임시수도 기념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부산만의 독특한 ‘피란수도 부산 문화재 야행’은 한국전쟁 당시 1023일간 임시수도였던 근대 부산의 모습과 피란민들의 생활상이 재현된 공간에서 전시·공연·투어·먹거리 등을 야간에 체험하는 문화행사다.

이번 행사는 야경(夜景), 야로(夜路), 야사(夜史), 야화(夜畵), 야숙(夜宿), 야설(夜說), 야식(夜食), 야시(夜市) 총 8가지 테마로 기획됐다.

특히 △밀다원시대-1950년 문화예술공간 재현, △스윙댄스 경연 대회, △문화재 야행 골든벨, △문화재에서의 하룻밤, △엄마! 나두 아미농악 해볼래, △영도다리에서 만나자 등 작년보다 새로운 체험 프로그램을 보강해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유도할 예정이다.

21일 저녁 7시 개막식 식전행사에는 한국전쟁 때 대한민국 임시수도정부청사로 사용된 석당박물관 특설무대에서 ‘제53사단 군악대’의 퍼레이드를 시작으로 ‘부산시립소년소녀합창단’의 음악공연이 펼쳐진다.

퍼레이드 공연에서는 ‘제53사단 군악대’가 선두에 서고, ‘예술은 공유다’ 및 ‘미지씨어터’ 연극단, ‘아미농악대’, ‘아미맘스’ 등이 군악대 행렬을 뒤따르며 이색 퍼포먼스를 펼칠 예정이다.

‘야경(夜景)’은 임시수도정부청사, 임시수도대통령관저 등 역사 문화시설을 야간에 개방하고, 경관조명 및 미디어 파사드와 함께 피란 시절 스토리를 담은 거리 재현과 외형적 아름다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피란수도 역사 스토리 역사투어 ‘야로(夜路)’에서는 평소 야간 관람이 어려운 임시수도기념관, 석당박물관, 아미동 비석마을, 감천문화마을 등의 역사 현장을 둘러볼 수 있다. 피란 시절 유산에 얽힌 전문 해설사의 설명도 함께 들을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야사(夜史)’는 피란수도 역사 스토리 체험을 테마로, 동아대박물관을 비롯한 부산 내 박물관과 보훈청 등 13개 기관이 참여해 피란민의 추억을 담은 ‘검정 고무신 꾸미기’와 오감으로 즐길 수 있는 21개의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들이 마련된다.

사진으로 만나보는 ‘야화(夜畵)’는 석당미술관에서 ‘피란수도 부산, 부산 사람들’, 임시수도기념관에서 ‘한국전쟁과 부산’, 임시수도기념거리 일원에서는 ‘영도다리에서 만나자’ 등 각각의 주제로 피란민의 생활상을 연출한다.

‘야설(夜說)’은 밤에 감상하는 문화공연들로 꾸며진다. △스윙댄스 경연대회, △무성영화 ‘검사와 여선생’, △문화재 야행 골든벨 대회, △김준호·손심심의 국악공연, △그때 그 시절 연극공연 등 풍성한 볼거리가 제공될 예정이다.

또 문화재에서 하룻밤을 체험하는 ‘야숙(夜宿)’은 대한성공회 주교좌성당(등록문화재 573호)에서 특별한 하룻밤을 보내며, 피란 시절 당시 성당에서 실제 피란생활을 했던 경험자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소담소담 토크’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야식(夜食)·야시(夜市)’는 피란 시절 음식과 거리 체험으로 구성된다. 꿀꿀이죽, 빼떼기죽, 주먹밥, 국수, 보리개떡 등 피란 시절 먹거리를 별미로 즐길 수 있다. 국제야시장에서는 1950년 골동품 및 옛 물품을 파는 거리가 조성되어 피란 시절의 정취도 한껏 느낄 수 있다.

1950년대 문화예술공간을 재현한 ‘밀다원 시대’는 문화재 야행 행사 중 가장 역점을 둔 기획프로그램 중 하나다.

이 프로그램은 피란기 예술가인 이중섭, 김환기 등의 인물을 소재로 연출한 ‘마리오네트 목각 인형극’과 영화 ‘스윙키즈’의 감독 강형철, 배우 박혜수 등이 들려주는 ‘영화로 풀어보는 피란수도이야기’ 등이 진행된다.

또 ‘응답하라 1023 패션쇼’, ‘은지화 그리기’, ‘오래된 사진관’ 등 최근 유행 중인 복고풍을 반영한 프로그램이 더해져 레트로를 좋아하는 마니아들의 많은 방문이 예상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에 온 가족이 함께 참여하여 1950년대의 다양한 체험을 몸과 마음으로 마음껏 즐기면서 오늘날 대한민국의 밑거름이 되었던 그들의 소중한 노력과 희생을 되돌아보는 뜻깊은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피란수도 부산 문화재 야행 역사투어 및 자세한 내용은 피란수도 부산 문화재 야행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2018년 피란수도 부산 문화재 현장 사진제공=부산광역시청]

천세행  busaninnews@naver.com

<저작권자 © 부산IN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