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산소통 축제/행사
부산시, 25~26일 ‘제12회 부산항 축제’ 개최

부산시는 오는 25일부터 26일까지 양일간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과 국립해양박물관 일원에서 ‘제12회 부산항 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매년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열리는 ‘부산항 축제’는 평소 접하기 힘든 부산항과 선박 등을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는 것이 특징으로, 부산시와 부산지방해양수산청, 부산 항만공사가 공동 주최하고 부산문화관광 축제조직 위원회의 주관으로 운영된다.

올해는 지난해까지 3일간 진행하던 축제 기간을 2일로 줄이는 대신, 1일만 진행하던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의 행사기간을 2일로 늘려 더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관람객들에게 풍성한 즐길 거리와 특별한 추억을 선사할 계획이다.

먼저 25일에는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항만축제의 특색을 살린 개막행사가 개최된다. 실물 컨테이너 60동을 활용해 컨테이너 컨셉 특설무대와 미디어 파사드를 배경으로 가수 박정현, 하하&스컬(레게 강 같은 평화) 등이 출연해 부산항을 뜨겁게 달굴 것으로 보인다.

또한 북항 나대지 내에서 18분간 펼쳐지는 ‘부산항 불꽃쇼’는 아름다운 부산항의 야경과 함께 부산의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으며 개막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북항에서는 수제 맥주와 다양한 푸드트럭을 즐길 수 있는 ‘부산항 비어 가르텐’을 비롯해 전문 디오라마 작가의 디오라마 전시와 세계 의상, 문화체험전 등이 운영된다. 부산의 특산물인 어묵과 고등어를 주제로 유명 조리장의 레시피 소개와 포트 오픈 키친 등도 25~26일 오후부터 진행된다.

25~26일 오전 10시부터는 영도 국립해양박물관 일원에서 부산항 축제만의 특색 있는 체험행사가 열린다. △대형 해군 함정 및 다양한 선박들을 타고 부산항을 직접 체험해보는 ‘부산항 투어’, △가족과 함께 요트·보트·카약 등을 즐기는 ‘해양레저 체험’과 △‘대규모 선박 공개행사’ 등으로 꾸며진다.

다양한 요트 및 모터보트 체험과 항만안내선 새누리호, 어업지도선 201호 등을 통한 ‘부산항 투어’는 현장에서 신청해 즐길 수 있다.

‘부산항 스탬프 투어’는 국립해양박물관, 해양 환경교육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등 부산 해양클러스터 내 모든 기관이 참여해 만들어내는 교육·체험 프로그램이다.

참가자가 미션을 완료하면 기념품을 받을 수 있는 부산항 축제 인기 프로그램으로 올해는 퀴즈 및 다양한 미션을 추가·확대하여 진행한다. 부산지방해양수산청과 드림오션네트워크도 신규로 참여해 해양 쓰레기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이 밖에도 25일에는 △바다사랑 글짓기·그림 그리기 대회와 △해양 강연회, 25~26일에는 △모형 배 만들기 체험, △부산관광 기념품 판매전, △크루즈 및 마리나 홍보관, △어묵 및 고등어 홍보관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진행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제12회 부산항 축제는 평화의 시작이자 동북아 해양수도로서 부산의 이미지 제고 및 바다사랑, 해양문화 의식 등을 고취시키고자 개최된다”며 “한 걸음 더 나아간 부산항 축제의 모습을 직접 보고 즐겨 달라”고 전했다.

[2018년 제11회 부산항 축제 개최 사진 제공=부산광역시 축제조직 위원회]

천세행  busaninnews@naver.com

<저작권자 © 부산IN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