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
부산시립합창단이 가정의 달에 선사하는 아주 특별한 뮤지컬

부산시립합창단이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의 따뜻함과 소중함을 일깨워줄 수 있는 뮤지컬 ‘아주 특별한 선물’을 오는 24일, 25일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선보인다.

이 작품은 지극히 평범한 가정의 딸에게 찾아온 불치병으로 힘든 상황에 처한 가정을 가족의 사랑으로 변화시켜 나아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순수 국내 창작 작품으로 부산 공연 전에도 이미 몇 군데의 국내 합창단에서 공연해 찬사를 얻은 바 있다.

부산시립합창단은 특별히 5월의 시기에 맞춰 부산 시민들에게 선보이고자 오랜 시간 계획하고 준비해 온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뮤지컬의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평범한 남녀가 만나 사랑에 빠지고 가족을 이루고 예쁜 딸을 낳아 살아간다. 그러던 어느 날, 사랑스러운 딸이 소아당뇨라는 사실을 알고 실의에 빠진다.

서로에게 상처를 주기도 하고, 삶에 회의를 느끼기도 하지만 결국 ‘가족’이라는 테두리 안에서 서로를 다독이며 극복해 나간다.

‘아주 특별한 선물’은 아픔을 가진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이다. 누구보다 힘들고 아픈 사람은 당사자이지만 그 못지않게 아파하고 눈물 흘리는 사람이 가족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사랑 이야기와 가족의 이야기지만 그 속에서 음악으로 들려주는 감동은 비교할 수없이 특별하다.

참신한 레퍼토리와 탄탄한 연주로 부산시립합창단을 이끌고 있는 지휘자 전진이 지휘봉을 잡고, 한양대학교를 졸업한 후 여러 편의 합창음악극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김미선이 곡을 썼다.

또 연극배우 출신의 극작가 이수가 대본과 가사를 쓰고, 자유로운 해석과 변화를 추구하는 양수연 연출가가 힘을 더했다. 주인공인 강은혜, 나평범 역에는 부산시립합창단 단원 양은제, 장용균이 각각 맡았다.

지난해에 크게 관심을 모았던 부산시립합창단 ‘팬텀코러스’와 ‘써머판타지’에서 연주력이 검증된 황보승, 김대희, 윤민구가 세션으로 참여해 뮤지컬 음악을 실황으로 연주한다.

이번 공연은 5월 24일 저녁 8시와 25일 오후 5시에 시작되며, 입장권은 전석 1만원이다.

예매는 부산문화회관 홈페이지(www.bscc.or.kr)나 전화예매(☎051-607-3116)로 가능하다. 국가유공자, 경로우대자(만 65세 이상), 다자녀가정, 임산부, 문화예술인, 학생 등에게는 다양한 할인 혜택도 주어진다.(사진제공=부산문화회관)

▲부산시립합창단
▲왼쪽부터 지휘자 전진, 연출가 양수연

 

천세행  busaninnews@naver.com

<저작권자 © 부산IN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