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산소통 공고/모집
부산시, 아세안·일본 해외취업 희망 부산 청년 130명 모집

부산시는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한 ‘2019년 부산청년 해외취업 지원사업’을 추진하며 오는 25일까지 참여할 청년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부산의 청년들이 세계로 나아가 성장할 수 있도록 양질의 일자리를 발굴·제공하고 청년실업 해소를 위한 사업이다. 해외취업을 희망하는 청년에게 수요기업에 적합한 맞춤형 직무교육 및 연수 과정을 거쳐 해외지사 및 현지 기업에 취업연계, 사후관리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부산에 거주하는 만 34세 이하 청년으로 해외취업을 희망하는 청년은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해외에서 일할 의지가 확고한 청년을 대상으로 기본적인 자격증 보유 여부, 어학능력 등 객관적 검증을 거쳐 총 130명을 선발한다.

선발된 청년들은 항공료, 체재비, 교육비, 기업탐방, 보험료 등 1인당 최대 500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부산시 수탁기관인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교육기관: 부산외국어대학교) 또는 부산경영자총협회(교육기관: 동서대학교)에서 국내·외 직무교육 및 연수 후 해외취업으로 연계된다.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를 통한 신청은 오는 19일까지, 부산경영자총협회는 25일까지이며 면접 및 발표, 오리엔테이션, 교육 등 각 기관의 일정을 참고해 부산일자리정보망 홈페이지(www.busanjob.net) 일자리지원프로그램 게시판에서 신청하면 된다.

지난해 청년 해외취업 국가는 싱가포르, 베트남, 일본, 캄보디아가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청년 취업의 돌파구인 해외취업에서 ‘아세안 국가’의 중요성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올해는 현 정부 최대 규모 국제행사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부산에서 개최됨에 따라 아세안 내 대표적인 고속 성장 국가와의 시너지 효과 창출을 위해 베트남, 태국,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위주로 집중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정보기술(IT) 분야의 전문 인력 부족으로 구인난을 겪고 있는 일본 기업을 중심으로 IT, 관광서비스, 무역·물류, 컨설팅 분야 등 청년 적합 직종에 대한 취업을 알선하고 청년들의 의견을 꾸준히 수렴해 대상 국가와 분야를 늘려갈 예정이다.

한국산업인력공단의 ‘해외 정착 지원금’ 사업과 연계해 협력체계를 마련하고 해외 진출 청년의 취업 생활, 근로여건 등 연중 실태 파악을 통해 사후관리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해외취업을 희망하는 도전정신과 열정이 있는 청년들이 많이 참여하기를 바란다”며 “세계로 도약하는 꿈을 위해 현지에 잘 정착하고 능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자세한 사항은 부산시일자리정보망 홈페이지에서 확인하거나 부산시 청년희망정책과(☎051-888-7884)및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051-749-8943)또는 부산경영자총협회(☎051-647-5560)로 문의하면 된다.

천세행  busaninnews@naver.com

<저작권자 © 부산IN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