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방송/연예
JTBC 슈퍼밴드 이찬솔X김우성 막강 듀오 “색다른 조합 봐 주세요”

영혼을 울리는 목소리로 감동을 준 JTBC ‘슈퍼밴드’ 참가자 이찬솔이 자신감 가득한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영혼 버스커’ 이찬솔은 음악천재들의 글로벌 밴드 결성 프로젝트 ‘슈퍼밴드’의 1회 마지막에 등장한 참가자였다. 그는 자신이 사랑하는 노래라고 밝힌 콜드플레이의 ‘Everglow’를 거친 듯 감성이 묻어나는 목소리로 불렀다. 많은 시청자들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했으며 프로듀서 윤종신에게 “이찬솔 씨의 영상이 정말 유명해질 것”이라는 극찬을 받았다.

1대 1 팀 대결이 진행 중인 지난 4회 방송에서도 이찬솔은 마지막에 등장했다. 실력파 밴드 ‘더 로즈’의 보컬이자 프런트맨인 김우성과 보컬 듀오 팀으로 나타나 둘의 무대에 대한 궁금증을 일으키며 방송은 마무리됐다.

이찬솔은 팀 대결 무대를 기대 중인 시청자들에게 “짧은 시간 안에 다른 친구들과 빠르게 융화돼야 하는 ‘슈퍼밴드’ 속 작업은 정말 재미있고 흥미로웠다”며 “모든 참가자들 간의 색다른 조합에서 느껴지는 어떤 뉘앙스에 집중해서 보시면 ‘슈퍼밴드’가 더 재미있을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그는 ‘슈퍼밴드’ 출연 동기에 대해 “미국에 가서 거리공연했을 때 사람들이 ‘America’s got talent’에 나가라고 말해줬지만 제가 생각하는 취지의 방송은 아니었다”며 “좀 더 음악적인 프로그램에 나가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슈퍼밴드’의 소식을 듣고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렇게 잘하는 사람들이 어디 있다 나왔냐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을 텐데 저 역시 그렇다”며 “다들 너무 잘해서 저도 누구와 함께 호흡을 맞춰 보고 싶은지 고르기가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같이 못해 본 친구들과 한 번 팀이 돼 보고 싶기도 하다”고 다른 참가자들에 대한 애정을 표시했다.

‘슈퍼밴드’를 통해 우리나라 음악의 미래가 밝다고 생각했다는 이찬솔은 “저보다 어린 친구들이 연주하는 것을 보면서 배울 게 너무 많다고 느꼈다”며 “여기서 얻은 음악적 재산으로 다양한 시도를 통해 우리나라에서는 보기 힘들었던 음악을 하는 밴드를 만들고 싶다”고 포부를 전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슈퍼밴드 이후 주변 사람들이 너무 좋아해 줘서 뿌듯하고 노래를 만드는 데도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며 “소중한 프로그램 슈퍼밴드에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영혼 버스커’ 이찬솔과 실력파 밴드 ‘더 로즈’의 보컬 김우성의 막강 보컬 듀오 무대로 시작될 JTBC ‘슈퍼밴드’ 5회는 5월 10일 금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사진제공=JTBC 슈퍼밴드)

천세행  busaninnews@naver.com

<저작권자 © 부산IN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