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선상 해커톤 빅데이터 경진대회 개최
상태바
부산대, 선상 해커톤 빅데이터 경진대회 개최
  • 진주홍 기자
  • 승인 2019.02.14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대학교(총장 전호환)와 해양분야 청년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고 있는 팬스타그룹(회장 김현겸)은 지난해 부산대가 유치한 ‘혁신성장 청년인재 집중양성 사업’의 일환으로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선상 해커톤 빅데이터 경진대회’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부산대는 지난해 정부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처음으로 도입한 ‘혁신성장 청년인재 집중양성 사업’의 ‘빅데이터’ 분야에 선정돼 4차 산업혁명의 주요 분야를 이끌 핵심인재 양성에 주력해 왔다.

이번 대회는 빅데이터에 관심 있는 대학 졸업예정자 및 취업준비자들에게 기업이 요구하는 새로운 가치 창출의 기회를 제공해 청년 실업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고, 산업 인력수요 해소, 지역경제 활성화, 나아가서는 국가 기술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기 위해 기획됐다.

대회는 부산항과 일본을 오가는 팬스타 크루즈에서 사흘간 ‘해양관련 공공데이터 및 기업데이터를 활용한 신규 비즈니스 발굴’에 관한 주제로 진행되며, 부산항으로 돌아와 국제여객터미널 컨벤션센터 중회의실에서 최종 발표 및 시상이 이뤄질 예정이다. 이 행사는 부산광역시, 부산항만공사, 팬스타그룹, KMI, 휴넷, 한국품질재단 등이 후원하고, 부산대 및 지역선도대학육성사업 부산권선도대학사업본부가 공동주최한다.

대회 참가팀은 부산대가 「혁신성장 청년인재 집중양성 사업」으로 운영한 ‘머신러닝을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 교육과정을 이수한 학생들 중 선발됐다. 총 6개 팀에 대해 아이디어의 우수성, 창의성, 사업성, 효과성, 데이터 활용 적정성 등을 심사해 상장과 상금이 수여될 예정이다.

대상 1팀에게는 부산광역시장상과 100만 원의 상금을, 최우수상 1팀에게는 부산대학교 총장상과 50만 원의 상금을, 우수상 2팀에게는 KMI원장상과 30만 원의 상금을, 특별상 2팀에게는 ㈜팬스타그룹 대표상과 20만 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이번 사업 총괄을 맡고 있는 김재호 부산대 전자공학과 교수는 “이번 행사가 빅데이터 인재 양성과 지역산업 발전을 위한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부산대는 그간 운영했던 다양한 사업 노하우와 인프라를 바탕으로 산업맞춤형 프로젝트와 현장 실무 교육훈련을 수행해 산업체에서 요구하는 양질의 인력을 양성하고 지역 청년인재의 취업과 창업을 적극 지원함으로써 지역산업체의 활성화에 이바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