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산밥통 기장/정관/반송
기장 연화리 바닷가 생선구이 맛집 ‘어촌밥상’

생선구이 맛집인 '어촌밥상'은 부산시티투어버스 옐로라인 죽도·연화리 정류장 바로 앞에 있다. 시티투어버스 정류장이 가까워서인지 이곳에선 생선구이를 맛있게 먹는 외국인을 볼 수 있다. 좌식이어서 앉아있기도 불편할 텐데 생선을 발라 먹는 모습을 슬쩍슬쩍 옆 눈으로 보면서 괜히 뿌듯하다.

식당 옆에 있는 주차장이 넓은 편이어서 차를 가지고 가도 주차에 대한 부담이 없다. 주차장 앞으로 연화리 앞바다가 시원하게 펼쳐진다. 멀리 장승 등대와 월드컵 등대가 보인다. 맛있는 밥에 바다는 덤이다. 포만감과 함께 눈이 즐거워지는 기장 연화리 맛집 ‘어촌밥상’이다.

생선구이를 좋아하지만 굽고 나면 오래 남아있는 냄새가 싫어서 가끔 생선구이 식당을 찾아가서 먹곤 한다. 이곳은 우연히 찾아간 집인데 뜻밖의 맛집으로 밑반찬이며 생선이 맛있어서 자주 가게 된 식당이다.

생선 정식을 주문했다. 그날그날 종류가 다르게 올라오는 생선을 참 잘 구웠다. 갓 구워져 나온 생선 살을 한 점 입에 넣는다. 겉은 바삭하고 속살은 촉촉하고 부드럽다. 다음엔 온 식구가 같이 가서 생선 정식과 고등어구이를 주문했는데 고등어구이도 일품이다.

어떻게 이렇게 구웠을까. 주부로 산 지 40년이 되어가건만 이렇게 굽는 생선구이는 흉내도 내지 못한다. 용기 내서 물어보니 비법이 있단다. 몹시 궁금했지만 영업 비밀 같아서 더 묻지는 못했다.

밑반찬도 괜찮다. 차게 식지 않은 잡채도 맛있고 미역국이 시원하다. 도라지무침, 샐러드, 나물과 쌈도 나온다. 멸치젓이 통째로 나오고 톳무침이나 우무, 다시마 쌈, 양념게장과 멸치볶음 등 바다 내음이 풍기는 밑반찬도 집밥처럼 모두 마음에 든다. 반찬은 얼마든지 리필이 가능하다. 남은 반찬은 그 자리에서 섞어서 치운다. 반찬을 재활용하지 않는 것을 말없이 보여준다.

생선 정식은 2인분부터 주문할 수 있다. 볼락, 꽁치, 가자미, 조기가 나온다. 우리는 워낙 생선을 좋아하니 양이 좀 적은 것은 아닐까 싶은데 먹고 나면 포만감으로 배가 그득하다. 고등어나 갈치구이는 별도로 판매한다. 생선조림도 있다.

유혜경 기자  busaninnews@naver.com

<저작권자 © 부산IN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