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방송/연예
MBC every1 ‘주간 아이돌’ 몬스타엑스, 솔직함으로 무장한 멤버들

몬스타엑스가 가식 없는 모습으로 주간 아이돌에 촬영에 임했다.

지난 7일 방송된 ‘주간 아이돌’에서는 터프한 매력의 몬스타엑스가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몬스타엑스는 무대 의상을 입고 나와 자기소개를 했다. 김신영은 “초심으로 돌아가 인사를 해달라”라고 부탁해, 몬스타엑스 멤버들은 잠시 멈칫한 후 다시 각자 포지션과 이름을 말했다. 김신영은 “만약 음악 방송에서 1위를 한다면, 어떤 말을 할 것이냐?” 물었다. 몬스타엑스 멤버들은 1위 소감 멘트를 하며 진짜 1위라도 한 듯 들떴다.

이상민은 몬스타엑스의 타이틀곡 'Shoot Out‘에 매너모드 춤을 언급했다. 리더 셔누는 빼지 않고 음악에 맞춰 파워풀한 매너모드 춤을 선보였다. MC들은 감탄하며 유세윤에게 따라 해 볼 것을 권했다. 그러나 몸은 마음대로 되지 않아 셔누와는 완전히 다른 느낌의 춤이 됐다.

이어서 몬스타엑스는 롤코 댄스를 'Shoot Out‘에 맞춰 소화했다. 그러나 1차 시도는 안무가 어긋나 실패로 돌아갔다. 멤버들은 한 번만 더 기회를 달라고 졸랐고, 2차 시도에서 박자가 맞는 각 잡힌 안무를 완벽 성공에 이르렀다.

멤버들은 ‘응어리 토크’에서 솔직한 멤버들의 뒷이야기를 펼쳤다. 거침없이 이어지는 폭로에는 사소하지만, 신경 쓰이는 부분들이 많았다. 이어지는 ‘지목 토크’에도 유쾌한 분위기는 연결됐다.

주헌은 민혁에게 “동생이 형하고 장난치고 싶어서 장난을 칠 때 너무 싫어하지 마”라고 말했다. 그리고 “말할 때 조금만 짧게 하고 좀 쉬어”라고 말해 주변을 초토화시켰다. 막내 아이엠은 숙소에서 몸에 아무것도 걸치지 않은 채 게임을 해 형들에게 잔소리를 들었다.

형원은 원호에게 “형이 내 몸을 보면서 부럽다고 할 때, 이게 뭔가 싶어. 있는 그대로 생각하는 말만 해줘”라고 부드럽게 부탁했다. 원호는 “너의 비율이랑 넓은 어깨가 부러워서 그랬어”라며 상황 정리에 들어갔다.

마지막 코너인 ‘스네이크 런’은 일렬로 선 멤버들 사이에 상자를 끼운 채 제한 시간 안에 들어오면 성공하는 게임이었다. 성공할 시 몬스타엑스의 MV를 틀어주는 조건이 제시됐다. 멤버들은 의견을 나누며 호흡을 맞추기 위해 애썼다.

첫 시도는 아쉽게 실패로 돌아갔다. 하지만 두 번째 시도에서 멤버들은 입으로 “왼발, 오른발”을 외치며 30초 만에 상자를 끼고 장애물 사이를 통과해 미션을 통과했다.

한편, 복고풍 컨셉으로 아이돌을 파헤치는 프로그램 ‘주간 아이돌’은 수요일 오후 5시 MBC every1에서 방송된다.

진주홍 기자  busaninnews@naver.com

<저작권자 © 부산IN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