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농림/수산
어촌개발사업 관리 및 어촌특화 역량강화 지원을 위한 ‘부산어촌특화지원센터’ 개소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사진=부산시 제공)

오는 9일 오후 3시 기장군에 위치한 부산 어촌 발전을 위한 현장 밀착형 전담지원 기구인 ‘부산 어촌특화지원센터’를 개소한다.

개소식은 부산시,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한국해양수산인재개발원, 수산업협동조합, 어촌계 등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식, 간담회 등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어촌특화지원센터는 어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자생적으로 도모할 수 있도록 어촌특화에 필요한 업무를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기관이다.

부산시는 지역 실정에 맞는 현장 밀착형 전담 지원기구인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을 어촌특화지원센터 운영자로 지정해 해양수산부 공모사업에 신청한 결과, 지난 6월 18일에 최종 선정됐으며, 준비 과정을 거쳐 이번에 개소하게 됐다.

센터는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산하 기구로 센터장과 4명의 전문 인력이 상주하며 어촌에 활력을 불어넣고, 어업인의 실질적인 소득향상에 다양한 기회를 제공할 사업을 펼치게 된다.

매년 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어촌에서의 창업 등에 관한 애로사항 해결 및 특화어촌을 위한 컨설팅 △신상품 개발 및 기술 등에 대한 연구개발 △특화사업에 관한 경영실태 관리 및 사업성과 모니터링 △특화사업 육성 및 생산된 제품의 판매·유통 및 홍보 △어촌의 특화지원을 활용한 신규 사업 발굴 등 정책지원을 한다.

유혜경 기자  busaninnews@naver.com

<저작권자 © 부산IN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