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산소통 축제/행사
충렬사관리사무소 2번째 부산추모강연회 ‘Memory Busan’ 개최

부산시 충렬사관리사무소는 오는 8일 오후 3시 시청 12층 국제회의실에서 시민, 학생, 공무원 등 200여 명을 대상으로 ‘Memory Busan(부산을 기억하다)’를 개최한다.

작년에 이어 2번째 개최되는 이번 추모강연회는 부산에 있는 충렬사, 일제강제동원역사관, UN기념공원, 민주공원, UN평화기념관, 보훈청, 교육청, 부산관광공사 등 부산의 8개 기관이 합동으로 개최한다.

이번 강연회는 추모기관 소개, 영상 소개, 강연회 순으로 진행된다. 강연회에선 ‘1592년 이순신 부산을 만나다’라는 제목으로 임진왜란의 가장 큰 승첩이었던 부산포대첩을 중심으로 임원빈 해군사관학교 명예교수가 이야기를 전한다.

임 교수는 순천향대학교에서 이순신연구소장을 역임했고, ‘이순신 승리의 리더십’ 등 4권의 도서를 저술할 정도로 임진왜란 분야의 전문적인 강사다.

한편, 부산포대첩은 1592년(선조 25년) 9월 1일(음력) 이순신 장군이 이끄는 조선 수군이 부산포 해안에서 일본군 100여 척을 격침시키는 등 큰 전과를 올린 해전이다.

부산은 임진왜란이 터진 후 왜군이 점령하면서 일본의 침략기지의 역할을 하게 됐는데 부산포해전으로 왜군의 수군 활동이 위축됐고 조선 수군은 제해권을 완전히 장악하는 성과를 거두게 된다.

강연회 관련 기타 자세한 사항은 충렬관리사무소(051-888-7212)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충렬사는 부산광역시 동래구 안락동에 있으며 임진왜란 때 부산에서 순절한 호국 선열의 위패를 모신 사당이다.

유혜경 기자  busaninnews@naver.com

<저작권자 © 부산IN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