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과학 통신
부산모바일앱센터, 누구든지 개발할 수 있는 24시 꿈의 공장 ‘오픈개발실’ 개방
▲부산모바일앱센터 '오픈개발실'(사진=부산정보산업진흥원 제공)

지역 모바일 앱 개발자를 위한 부산모바일앱센터가 새로운 모습으로 단장해 24시간 개발 공간인 ‘오픈개발실(Test & Open Lab)’을 부산정보산업진흥원 3층에 문을 열었다.

‘부산모바일앱센터 오픈개발실(Test & Open Lab)’은 전국 최대 규모의 첨단 테스트베드 장비(854대)를 갖춘 시설로, 회원 가입만 하면 누구든지 공간과 장비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열린 개발공간’이다.

약480㎡(145.2평) 규모로 구축된 이번 오픈개발실(Test & Open Lab)은 개발자들이 언제나 자유롭게 와서 앱 개발에 몰두할 수 있는 개발공간과 회의실 등을 제공한다. 개발공간은 총 72석으로, ‘1인’과 ‘2인’, ‘팀’ 좌석 등 다양한 개발자 간 협업이 가능한 코워킹 스페이스(co-working space) 형태로 조성됐다.

특히, ‘오픈개발실(Test & Open Lab)’ 내에는 최신 스마트폰과 태블릿PC, 스마트워치, IoT 스마트센서 개발킷 등 고가 장비를 개발실 내에서 대수 제한 없이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이로써 앱 개발 문턱과 창업초기 비용부담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부산모바일앱센터는 개발자가 만든 앱 품질과 안전성 향상을 위해 ‘소프트웨어 테스트’와 ‘전문가 컨설팅’도 무상으로 함께 제공한다. 소프트웨어 개발과 함께 품질과 테스팅의 중요성도 높아지는 트렌드를 반영해 동남권SW품질역량센터와 연계해 상시 지원한다. 모바일 앱에서 주로 하는 ‘호환성테스트’와 ‘기능테스트’를 비롯해 소프트웨어 결함을 최소화하는 ‘성능테스트’와 ‘정적테스트’ 등이 해당된다.

이 외에도 창업자를 위한 사업자등록증 주소지와 스캐너, 우편함, 무선인터넷 등의 편의시설도 제공한다.

부산 지역 거주자라면 누구나 회원등록 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서태건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은 “이번 ‘오픈개발실(Test & Open Lab)’은 앱 개발자, 창업자, 스타트업, 일반시민 등 누구든지 자신의 아이디어를 실제 모바일 서비스 제품으로 만들 수 있는 공간”이라며, “4차 산업혁명시대의 근간이 되는 모바일, 소프트웨어 분야 창업 문화가 자생적으로 생겨나고 창업으로 이어지는 선순환적 창업 생태계가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추진하는 부산모바일앱센터는 2010년 구축돼 모바일 기반 융합 서비스 개발과 인프라 지원, 전문인력양성 등 모바일 산업 활성화에 힘쓰고 있다. 9년간 부산모바일앱센터에서 1572건의 앱이 개발 등록됐고, 2만 1181명이 앱 개발을 위해 방문했다.

부산모바일앱센터는 이번 오픈개발실(Test & Open Lab) 운영을 비롯해 모바일 앱 품질검증 지원, 앱 개발 전문기술 교육, 전문 기술 세미나, 개발자 협의회 사업도 추진 중이다.

오픈개발실(Test & Open Lab) 관련 세부내용은 부산정보산업진흥원 홈페이지(busanit.or.kr)와 부산모바일앱센터 홈페이지(bmac.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자세한 문의는 부산모바일앱센터( 051-749-9452~4)로 하면 된다.

전찬호 기자  busaninnews@naver.com

<저작권자 © 부산IN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