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립미술관, 어린이미술관 ‘모아서 조립하기-기억극장’ 개최
상태바
부산시립미술관, 어린이미술관 ‘모아서 조립하기-기억극장’ 개최
  • 전찬호 기자
  • 승인 2018.03.19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립미술관(관장 김선희)은 오는 8월 26일까지 새 학기를 맞아 어린이미술관기획전 ‘모아서 조립하기_기억극장 展’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어린이미술관은 어린이들이 미술관을 보다 친근하게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현대미술과의 소통을 통해 자신과 타인을 이해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예술 공간으로서 공감, 자신감, 심미적체험이라는 목표를 바탕으로 어린이를 위한 기획전시 및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새 학기를 맞아 열리는 2018 상반기 기획전 ‘모아서 조립하기_기억극장’은 ‘구성(construction)’이라는 예술요소를 ‘관찰’, ‘수집’, ‘배치’, ‘재해석’ 해나가는 일련의 과정으로 설정해 현대미술을 경험해보는 전시로 주체들 마다 각자의 진리와 인지과정이 모두 다를 수 있다는 구성주의적 관점에서 기획됐다.

‘모아서 조립하기_기억극장 展’은 이러한 일련의 행위와 실천으로 자기 자신의 지각작용을 회화와 회화적 요소로 풀어나가는 이미주, 임현정, 정진경 작가가 참여해 세 개의 기억극장을 만든다.

참여 작가들은 그리기라는 관찰 행위를 전통적 방식의 재현이 아닌 의식 너머의 세계를 들여다보듯 헤매게 하는 방법을 취하는데, 인간, 동물, 자연, 인공이 공존하는 이미지들을 각자의 새로운 방식으로 비논리, 몽상, 꿈, 만화적 상상력으로 재현해 낸다.

전시는 9차원극장, 마음의 극장, 점점점극장이라는 세 개의 공간으로 구성되며, 평면, 설치, 영상작품으로 펼쳐진다. 관객들은 작가가 관찰하고 수집하고 배치해둔 현상들을 각자의 방식으로 재해석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 임현정, islands of the mind, 388×130, 캔버스에 아크릴,유화 2015 (사진=부산시 제공)
▲ 정진경, Welcom Home, 가변크기, 영상미디어 2018 (사진=부산시 제공)

로비에서 만날 수 있는 이미주 작가의 ‘9차원 극장’은 9차원을 그려내려는 작가의 의지로 꿈 속 이미지를 현실세계에 시각화하고자 한다. 2차원의 화면이 아닌 세 개의 방으로 구성된 삼각형 구조 속에 자신의 꿈 속 이야기가 그려진 조각들을 배치해 작은 구멍들 사이로 바라보며 수수께끼를 풀어보듯 감상 할 수 있다.

제1전시장에 마련된 임현정 작가의 ‘마음의 극장’은 모든 사람들의 마음 안에 존재하는 원형이미지로 이루어진 동화적이고 원초적인 무의식의 세계를 표현한다. 특정한 장소에서 작가 개인의 경험과 기억으로부터 불러내어진 이미지들의 생경한 배치방식이 그림의 의미를 쉽게 파악할 수 없게 하며, 한계 없는 상상력을 불러일으키게 한다.

제2전시장에서 펼쳐지는 정진경 작가의 ‘점점점 극장’은 ‘가족’을 주제로 특정 다수의 타인과 진행된 인터뷰의 내용들을 개별적 그림으로 표현하고 그것들을 모아서 영상물로 시각화 하고 있다. 지극히 일상적인 그림들의 집합은 마치 새로운 세계의 지도를 제작하듯 프로젝트 맵핑 형식으로 서서히 펼쳐지며 관객과 마주한다.

아울러 전시를 관람하는 사람들은 누구나 참여 할 수 있는 연계 프로그램도 진행 된다. 제 1전시장 옆으로 전시 작품 속 이미지로 만들어진 조각키트로 자신만의 이야기 극장을 만들어 볼 수 있는 ‘마음의 극장’이 있다.

또한, 제2전시장 뒤로는 ‘기억의 조립’이라는 제목으로 기간별 다르게 지정된 6가지 색으로 기억의 조각그림을 그릴 수 있는 대형 화면이 마련되어 있으며, 입체적으로 꿈의 기억을 구성해볼 수 있는 ‘꿈의 조립’ 활동도 준비돼 있다.

부산시립미술관 관계자는 “사람들의 삶은 다양한 사물, 언어, 몸짓, 소리, 자연 등 수많은 현상들을 개개인의 의식과 무의식으로부터 관찰하고 수집해 개별적으로 구성된다”며 “이번 기획전을 통해 관찰하고 수집해 배치하는 구성방식을 전시로 경험하면서 우리의 일상은 무엇으로 어떻게 구성되는가에 대한 질문을 던져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