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
부산시, 2018년 설 연휴 쓰레기 관리대책 추진

부산시가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을 맞아 시민들이 쾌적한 환경 속에서 명절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2018년 설 연휴 쓰레기 관리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선, 시와 구·군에서는 15일부터 18일까지 4일간 총 17개 반 69명으로 구성된 청소대책상황반을 중심으로 기동청소반·무단투기 단속반을 설치·운영한다. 

각 대책반은 연휴기간 중 발생한 생활쓰레기 신속 수거, 주요 간선도로 등 쓰레기 무단투기가 예상되는 지역에 대한 단속 및 쓰레기 처리 임무를 수행한다. 

설 명절 전·후로는 일제 대청소도 실시된다. 설 명절 전, 하루를 정해 시와 구·군 직원 및 환경미화원 등이 투입돼 연휴 동안 시민들이 많이 찾는 버스터미널, 역 및 재래시장 주변과 상습 불결지역 일제대청소를 실시한다. 

설 연휴가 끝나는 19일과 20일 양일간에는 설 마무리 일제대청소를 실시해 주변에 버려진 쓰레기를 수거할 예정이다. 

또한, 15일부터 18일까지 구·군별로 쓰레기 수거일정을 지정해 시민들의 편의를 도모하며, 배출쓰레기 종류, 수거일 및 시간 등을 적극 알려 주민들의 혼란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설 연휴동안 배출되는 음식물쓰레기 감량 및 무단투기 방지를 위한 홍보도 시 및 구·군 홈페이지, 전광판, 지역 언론 등을 통해 실시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설 연휴에 발생되는 생활쓰레기는 구·군 수거일정을 확인해서 배출해 주시고 귀향길 등에서 발생한 쓰레기는 정체구간에 설치돼 있는 이동식 쓰레기 수거함이나 휴게소의 쓰레기통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임은옥 기자  busaninnews@naver.com

<저작권자 © 부산IN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