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안전
부산시, 설 연휴 ‘비상진료대책’ 추진
▲ 중앙응급의료센터 홈페이지(www.e-gen.or.kr)

부산시는 설 연휴 기간인 15일부터 18일까지 4일간 시민들의 병·의원 진료와 의약품 구입 관련 시민 불편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응급진료대책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설 연휴 기간 응급진료 대책에는 대형사고 및 응급환자 발생 시 신속한 대처로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고, 의료공백을 막기 위해 응급의료기관 및 휴일 지킴이 약국을 지정·운영하는 등의 방안이 포함돼 있다.

시는 우선 설 연휴 기간에 각종 사고 등 비상상황에 대비하고 응급진료체계를 점검·관리하기 위한 ‘응급진료상황실’을 설치·운영한다. 

보건소에서도 시민을 대상으로 당직의료기관 및 휴일지킴이약국을 안내하기 위한 ‘구·군 응급진료상황실’을 운영한다.

부산대학교병원을 비롯한 30개 응급의료기관은 평소와 같이 24시간 정상 운영되고, 연휴 기간 중 병·의원 253개소가 당직의료기관으로 지정돼 정해진 날짜에 진료하며 16개 구·군 보건소에서도 연휴기간 내내 진료를 받을 수 있다.

또한, 휴일지킴이 약국 602개소도 지정된 날짜에 운영하며 휴무 약국은 인근 약국을 이용할 수 있도록 안내문을 게시할 계획이다.

연휴 기간 당직의료기관과 휴일지킴이약국 안내는 119 종합상황실(☎119), 129 보건복지콜센터(☎129), 구·군 보건소 응급진료상황실을 통해 전화로 안내받을 수 있다. 

아울러 시 및 구·군 홈페이지와 중앙응급의료센터 홈페이지(www.e-gen.or.kr) 또는 스마트폰 앱 ‘응급의료정보제공’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전찬호 기자  busaninnews@naver.com

<저작권자 © 부산IN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