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산소통 전시
F1963 파일럿 프로그램, 사운드 아트전시 개막
▲ F1963 작품 배치도
▲ Kiswire 기념관 1F 작품 배치도
▲ Kiswire 기념관 2F 작품 배치도

부산시는 소리를 보는 ‘사운드 아트 전시(Listening To Transparency)’를 오는 28일 오후 7시 폐공장이었던 ‘F1963 문화재생공간’에서 개막한다. 

부산시, 부산문화재단, 고려제강(주)은 폐산업시설 문화재생사업인 ‘F1963’과 Kiswire 기념관에서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프랑스 리옹 국립음향멀티미디어창작센터(GRAME)에서 초청한 ‘사운드 아트 전시’를 오는 29일부터 12월 31일까지 무료로 전시할 계획이다.

이번 전시는 국제성과 지역성을 융합, 도시 재생 공간에 대한 의미를 부여하는 색다른 시도의 전시이다.

부산시와 문체부에서 국·시비를 지원한 본 사업은 부산의 사운드 아트를 대표하는 작가 4명과 프랑스, 벨기에, 중국 등 GRAME에 의해 큐레이터팅된 외국 작가들이 참가하여 침묵, 소리, 빛과 어둠, 파장과 울림, 디지털 아트와 사운드의 결합이 만들어내는 전시로 구성된다. 

한편, 부산시와 고려제강(주)은 올해 1월부터 20년 무상사용체결한 F1963에 전시와 공연이 가능한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하기 위한 공사가 한창이다. 

유혜경 기자  busaninnews@naver.com

<저작권자 © 부산IN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